누군가를 싫어할 때 최대한 티를 내지 않는 것이 좋다는 것을 계속 잊게 된다.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뼈저리게 느끼지만 몸이 잘 따라주질 않는 걸 보면 나는 아직 어린가 보다. 중 고등학교 때의 나는 싫으면 싫은 티를 내는 게 최고라고 생각했지만, 사회생활을 해 보니 그게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다. 이러니저러니 해도 역시 최고의 방법은 누군가를 싫어하지 않는 것이다.


새벽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