울적한 하루였다.

내 예상대로 의욕은 넘쳤고 하고 싶은 것도 많았지만,

속이 꽉 막힌 듯 하루를 보냈다.


잠이 쏟아져서 길게 쓰지는 못할 것 같다.

머리가 조금 아프다.


새벽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?